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하지만, 내 머리에, 이 사진에, 여행기가 되어 계속 살아가!
3편
-----------------------------------------------------------------------------------------------------------------------------------------------------
6월 29일. 일본에서의 첫 주말이 시작됩니다.
일본에 왔고 일본에서도 도쿄를 왔으니 한번쯤은 가야한다는 아키하바라로 갑니다.
일본에 처음 왔을때 갔었던 사쿠라역으로 가기 위해 자전거를 타고 이동합니다.
30분간 탑시다.


사쿠라역에서 한컷 찍었던 사진.
흡사 화서역과 비슷한 풍경입니다.

그나저나 말이죠.......

일본 철도가 광범위로 되있다고는 들었지만 실제로 이렇게 넓을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더욱 충격적인건 동일본이 이렇지 다른 지역도 이만큼씩 더 있다는거.....
지금도 볼때마다 복잡하고 굉장합니다.

여튼 사쿠라역에서 긴시초까지 가서 다른 열차고 갈아타서 아키하바라 까지 갑니다.
1시간 남짓 걸렸네요.
--------------------------------------------------------------------------------------------------------------------------------------------------------
교통비도 정말 많이 듭니다......
편도가 900엔 가량 들었던 기억이... 왕복이 1800엔... 20000원 가량이 한번 나갔다오는데 듭니다.
정말 다니면서 한국 교통이 싸긴 싸구나를 매번 느끼게 됩니다.
아키하바라역이 있는 건물에 있던 한 토끼 스피커.
음악넣으면 고개 흔들면서 움직이는게 귀엽더군요.


이곳이 아키하바라!


AKB48 카페??????????


건담 카페?????????????????????????

일본은 정말 대단한 곳인거 같습니다.
한 매체를 가지고 이런식으로까지 활용이 가능하니까요.
여담이지만 이 이후로 아키바를 자주 들르게 되는데 AKB는 그렇다치지만
건담카페는 갈때마다 사람들이 줄 서 있더군요;;;
뭔지 궁금은 했지만 가격도 가격이고 언어도 언어고 구경만 하고 갑니다.
--------------------------------------------------------------------------------------------------------------------------------------------------------

밖에서 각자 가지고 있는 물건을 파는 곳도 있었고


뭔가 대단한 사무실 같습니다.

바깥 사진은 이거밖에 없네요.
만다라케란 곳에서 서브컬쳐의 신세계를 구경하기도 했고
제가 어릴때 좋아했던 그랑죠를 다시 볼 수도 있었고
이런 쪽을 많이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그나마 봤던 작품들도 다시금 볼 수 있었고
*'_'*한 것들도 개방적이였고 신기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일본 여행의 0순위!
일본을 온 이유!!
일본에 오고 싶었던 이유!!!

게임센터

가욧!!!

--------------------------------------------------------------------------------------------------------------------------------------------------------
제일 처음 들러본 곳은 체인으로 일본 전역에 많이 퍼져있는 타이토 스테이션을 갑니다.
그리고 기타도라를 만나게 됩니다.

특히 I CAN BE!!요
아캔비요!
유캔두요!!
AKB요!!!

기타도라를 처음 접해봤는데 그 웅장함에 한번 놀라고
적응에 한번 더 놀라서 폭사합니다

............................................................................

에이 설마 못하겠어 생각했는데 정말 못합니다.
기타는 그나마 2개 늘어났지만 고렙이 아닌이상 2개를 많이 처리할 일이 없어서 괜찮은데
드럼은 정말 어렵더군요
첫플로 홍련의염 어드 폭사 ^o^
아캔비도 해봤지만 어드도 간신히 깼는데 일본의 목표인 아캔비 순회에 차질이 생깁니다...
일단 드럼은 포기했어요 ㅠㅠ

팝픈도 새로 한번 해보고요.

여전합니다.

여튼 매번 인터넷으로만 보아왔던 장면들이 제 눈앞에 보이니 정말 눈 돌아가더군요
게임센터 건물이 5층씩이나 돼......
사람이 엄청 많은데도 관리가 잘 돼있어......
스게....

---------------------------------------------------------------------------------------------------------------------------------------------------------------------
배가 고프니 밥도 먹고요
그냥 괜찮아 보이던 매장에서 주문한 소바와 카레 세트

매장에 주방도 보이고 자리도 있는 곳인데 입구에는 주문 자판기가 있습니다.
이 점이 정말 편했습니다.
말을 못해도 그냥 그림같은 글씨보고 돈 넣고 주문하고 나온 영수증 주면
나중에 음식 알아서 주고 정말 편합니다.

그런데 말이죠.
원래는 돈까스덮밥과 소바 세트를 먹으려고 한건데
그림같은 글자를 잘못 봐서 카레가 나왔습니다.
그래도 맛있게 먹었으니 넘어갑니다.
--------------------------------------------------------------------------------------------------------------------------------------------------------
그 후 다른 오락실로 넘어가서 실컷 놀고 나오니 어둑어둑 해졌네요.

건물 밖을 나오니 어떤분이 기타를 치시며 노래를 부르시고 계십니다.
사람도 많이 있고요.


잠깐 찍었던 영상인데 이러했습니다.




이런 차량도 보고요.


점심때 갔었던 타이토 스테이션 초입


그냥 찍힌 야경
--------------------------------------------------------------------------------------------------------------------------------------------------------
뭔가 점심과 저녁 사이가 짧은거 같지만 열심히 놀았으니 저녁 먹으러 갑니다
근데 열심히 찾아봤지만 딱히 이끌리는 곳이 없더군요
열심히 찾다가 점심 쯤에 지나가면서 봤던 한 매장을 가보기로 합니다.

(찍힌사람 고멘나사이....)
점심에 돌아다니면서 이 좁아보이는 입구에 사람들이 줄서 있더라고요.
그냥 쯔께멘이란것만 읽고 들어가봅니다.

이곳 주문도 자판기 주문이라 간단하게 주문하고 기다립니다.



음식 나왔습니다.
윗사진은 제 주문, 아랫사진은 D군의 주문
맘에 드는 점은 면의 양 조절이 가능한데 가격은 무료.
매운맛 조절도 가능한데 이 점도 무료.
저는 기본의 양만 제일 많이 했고 D군은 매운맛을 좀 추가 했습니다.

음식은 나왔는데 어떻게 먹는질 모르니(.........
주변을 둘러보니 면을 저 육수에 담가서 먹더군요.
따라 해봅니다.

어??

?????????????????????????????????


쩔어!!!!!!!!!!!!!!!!!!!!!!!!!!!!!!

일단 제가 면류를 좋아하긴 하는데 이건 정말 레알 진심 허.........
먼저 먹은지라 D군도 먹으라고 권했더니 서로 눈커집니다.
진짜 맛있었습니다.
별거 아닌 메뉴에서 이런 맛이 나는게 신기할 따름입니다.
지금 쓰면서도 군침돕니다 ㅠㅠ
D군은 그 이후에 일본을 몇번 더가서 더 먹고 왔다니....

여튼 정말 좋습니다.
이 이후에 지인들에게 추천이란 추천은 하고 추천받은 지인도 만족했었으니 정말 좋습니다.

아 그니까 그냥 좋아!
꼭 드셔보세요.
--------------------------------------------------------------------------------------------------------------------------------------------------------
엄청난 감동을 느끼며 배불리 나와서 다시 게임센터를 가고(.............
실컷 놀고 집에 갑니다.

왠지 자주 올꺼 같으니까 여기 시간표도 한번 찍어주고.

다시 1시간동안 사쿠라역으로 가서 사쿠라역에서 자전거타고 집으로 이동합니다.
여러모로 땀범벅이였지만 정말 재밌게 놀고 샤워를 하고 잠자리에 듭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진짜 맛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