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이 글은 다음의 사이트에서 동시에 작성되고 있는 여행기 입니다.

 네이버 블로그 : http://is_cy.blog.me/

 티스토리 블로그 : http://iscy.tistory.com/

 저지먼트 홈페이지 : http://judgement.ml/xe/

 

 스카이다이빙을 무사히 마친 뒤, 다시 아까 그 차를 타고 숙소로 돌아갔다.

 아까랑은 다른 길로 걸어가던데, 옆에 호수가 보이는 길로 가더라. 국도같은 느낌인건지..

 근데 막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던지라 경치 구경은 딱히 못하고.. '아 비오네-' 하는 느낌으로 무덤덤하게 차를 타고 갔다.

 

 숙소에 도착하니 꽤 늦은 오후 시간. 점심도 못먹었기에 점심겸 저녁을 먹기 위해 무얼 먹을까- 하다가 이번엔 스위스의 맥도날드를 경험 해 보기로 하였다.

 인터라켄이 되게 작은 도시여서 그런지 몰라도, 맥도날드가 딱 하나가 있더라.

 그것도 동역에서 꽤 걸어서 서역-동역의 중간 지점 즈음에 있어서 꽤 걸어가야 했다.

 

 그렇게 도착한 맥도날드 ! 카운터 근처에 서서 메뉴판을 보는데..

 

2157C03A57819BAF047A35



▲ 스위스의 물가를 반영한 엄청난 가격이 나를 압박해왔다. 빅맥 세트가 11프랑이라니? 물가의 상태가???

 

 

 OMG.. 정말 말도 안되는 물가에 기절할 뻔했다.

 시그니쳐 버거 - 그 당시엔 맥도날드 시그니쳐 버거에 대한 개념이 없었다 - 를 스위스 로컬 버거로 생각해서 주문했는데..

 오우.. 하나에 16.5프랑이더라.

 거기에 웨지감자 업그레이드, 소스 추가, 라지 세트 등을 추가하니까 순식간에 18.9 프랑이 되었다.

 왠만한 레스토랑 한 끼 식사 가격이 맥도날드에서 나온것이다... 헉

 와! 25,000원짜리 맥날이다!

 돈이 돈이다보니 자세한 후기를 기억 할 수 밖에 없었다.. 두 번은 못오니까..

 

 우선 주문을 하는데, 시그니쳐 버거여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버거와 감자를 줄 때 까지 카운터에서 기다리는게 아니라 직접 갖다준다. 

 엥? 뭐지? 진짜 갖다주는건가? 하는 긴가민가 한 마음으로 콜라와 소스만 먼저 받아서 자리에 왔다.

 

2254573C57819B8432FB76

 

▲ 앞에 있는 트레이가 먼저 받아온 소스와 콜라. 

 

 

 그렇게 앉아서 핸드폰을 보며 기다리고 있으니 종업원이 뒤에 있는 감자와 버거 트레이를 가져다 주었다.

 우선.. No-Ice 옵션인데도 콜라 더 주는거 없이 정확히 디스펜서의 아이콘을 눌러서 주는 정확한 정량제도에 못내 아쉬움을(?) 느꼈다.

 물가 때문에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큭

 그리고 감자가 웨지감자인줄 알고 Special로 주문 했더니 거의 무슨 손가락만한 감자가 튀어나왔다. 

 햄버거 크기에 절대 꿇리지 않는 저 감자의 크기.. 소스가 모자라도 한참 모자랐다.

 

2277743957819B7027757B

 

▲ 정말 엄청난 크기의 감자가 소스의 n배는 되는 크기의 자태를 뽐내고 있다. 

 

233DA43C57819B622D9777

 

▲ 버거 안에는 이런 것들이 들어있었다!

  

 우선 시그니쳐 버거의 후기를 적어보자면

 1. 패티는 2장이었다.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이 2장의 패티인데 빅맥과는 다르게 가운데 빵이 없다.

 2. 야채는 생각보다 별로 안 들어있었다. 딱 저기 보이는 정도만 들어있더라.

 3. 프랑스에서 먹었던 윤기 흐르는 빵이었는데 덕분에 수제버거 느낌 팍팍 살았다.

 4. 이 곳의 시그니쳐 버거 특징은 지금 사진에 보이는 저 블루 치즈가 들어가있다는 점. 

 5. 버거 자체의 크기는 생각보다 그렇게 크지 않아서 수제버거집 가서 시키면 탑처럼 쌓아올려진 그런 버거와는 좀 다른 기분이었다.

 

 그러니까 굳이 비교하자면 맥도날드에서 나온 수제버거 라는 표현이 (사실상 맞는 표현이지만) 정확히 이 버거를 표현하게 되는 것 같다.

 

213B443557819B5334F1CF

 

▲ 먹기 전에 마지막으로 버거 컷. 치즈와 빵이 핵심 포인트 !

 

 

☆셀프 빅맥지수★

 - 국가 : 스위스 / 인터라켄(Interlaken) 

 - 개인적인 평점 : 8.5

  → 10점 만점 기준. 

 - 특이사항

  1. 시그니쳐 버거여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맛이 정말 괜찮았다.
  2. 종업원이 직접 서빙해준게 소소하지만 괜히 좀 감동이었다. 
  3. 손 닦을 물티슈도 같이 딸려온것도 소소하지만 '신경을 많이 써주는구나' 싶은 감동 포인트.

  4. 가격이 너-무 비싸서 감점을 좀 크게 했다. 스위스 레스토랑 물가 생각해보면 비싼건 아니라지만 그래도 한국에서 먹는 '맥도날드' 의 이미지를 생각 해 보면 비싸도 한참 비싸다.

  5. 손가락만한 감자가 흡사 집에서 직접 해먹는 감자만큼 품질이 괜찮아서 이 역시 플러스(+) 포인트. 여유가 된다면 꼭 Special로 시켜먹길 권장한다.

  6. 버거는 확실히 수제버거의 느낌 팍팍나니 괜찮았다. 블루 치즈가 들어가는건 해외에서 아니면 못 먹어볼 것 같으니 더더욱 괜찮은 요소였다고 생각한다.

 

 

 이 정도의 느낌이랄까, 다시 생각 해 봐도 맥도날드에 온 것이 아니라 수제 버거 집에 온 것 같은 기분을 잊을 수가 없다.

 뭐 여튼.. 맛있는 식사를 마치니 비가 좀 멎어서 집에 돌아갈때는 여유있게 걸어갈 수 있었다.

 

22568F3C57819B31344177

 

▲ 돌아가는 길목. 이 쪽은 생각보다 꽤 이런 저런 가게들이 있었다. 약간 시내 느낌?

 

266AB93A57819B203A6EE3

 

▲ 반대쪽 거리는 이런 느낌. 아기자기 한 집들도 꽤 눈에 들어오지만 무엇보다 '차가 다니는 도로인데도' 도로 폭이 굉장히 좁다. 

 

2449293C57819B0C22FCA5

 

▲ 그렇게 다시 동역까지 걸어왔다! 저-기 보이는 황토색 건물 바로 옆이 숙소다. 우측에는 동역이 있고!

 

274E904357819AFC14CA20

 

▲ 해외에서 본 태극기 사진. 펄-럭

 

 

 맥도날드에서의 지출이 너무 커서 (..) 저녁엔 COOP를 다시 하서 소소한 한 끼 식사를 하기로 결심했다.

 그나마 여기서 싸게 해결 할 수 있으니까.. 가보니 이런저런 음식들이 있어서 어떤걸 숙소에서 해 먹을까 하는 행복한 고민을 할 수 있었다.

 

2344CD4057819AED0C61AA

 

▲ 냉동 피자가 종류별로 이것저것 진열되어있는데, 가격이 한 만원 내외다. 크기는 작은편은 아니지만 전자레인지에 데우기엔 조금 애로사항이 있지 않을까 싶어서 (크기 때문에) 아쉽게 구매는 못해봤다.

 

2617784C57819AE0233287

 

▲ 내 손이 정-말 큰데도 불구하고 그 손바닥의 4배는 되는 크기의 대형 피자도 있었다. 중량도 1.1kg.. 거의 무슨 인간사료 급의 (..) 이 피자는 마가레타 피자. 잘라 먹어도 며칠은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크기를 자랑하고 있었다.

 

231F654357819AD21548F3

 

▲ 오늘 먹기로 한 저녁은 바로 이 통닭! 오븐에 구워나와 포장을 한 통닭인데 (1마리) 소스와 맥주를 같이 구매해서 먹기로 하였다. 언제 익혀 나온 통닭인지 친절하게 표기도 되어있어서, 크기와 시간, 가격정보 등을 꼼꼼하게 따져서 구입했다.

 

252D074357819AC0090A1C

 

▲ 그렇게 사온 통닭은 사실 알고보니 1마리는 안되는 것 같다. 딱 반마리? 콜라는 어제 사온 것이었고, 소스는 안에 동봉되어있던 것. 맥주는 호기심에 구매한 맥주다 ! 저 뒤에 열심히 일기쓰는 노트도 보인다 :)

 

 

 아쉽지만 퐁듀는 내일 저녁에 먹기로 기약하고 오늘은 통닭의 소소한 행복을 느끼며 한 끼 식사를 해결하였다.

 날씨를 확인해보니 내일 날씨가 별로라는데 과연 융프라우요흐에 잘 갈 수 있을지 걱정부터 앞선다.. 

 내일의 등산 강행군을 위하여 9시지만 칼 취침!

 

 

NEXT : [#46] DAY 29 : Top of Europe, 융프라우요흐 ! - 1 -

→ 유럽의 꼭대기, 융프라우요흐에 발을 내딛은 곰탱이! 그 첫 번째 이야기가 시작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 #2. Wellcome to USA 리듬베어 2016.08.20 48
93 [#60] DAY 38 : 유럽 여행을 마치며 현이 2016.08.19 85
92 [#59] DAY 37 : 마지막 여정, 콜로세움과 포로로마노 현이 2016.08.18 126
91 #1. 지구 반대편으로 떠나욧 리듬베어 2016.08.18 158
90 [#58] DAY 36 : 폼페이, 그리고 잊지 못할 피자(PIZZA) 현이 2016.08.17 96
89 [#57] DAY 36 : 폼페이, 잿빛 역사 속으로. 현이 2016.08.16 111
88 [#56] DAY 35 : 로마의 두 번째 저녁 현이 2016.08.13 64
87 [#55] DAY 35 : 여행 일정 제 8의 국가, 바티칸 방문기! 현이 2016.08.12 47
86 [#54] DAY 34 : Rome, 잊지못할 숙소와의 만남 현이 2016.08.09 82
85 [#53] DAY 33 : 비 오는 날의 피렌체 현이 2016.08.07 75
84 [#52] DAY 32 : 피렌체, 그리고 피사 현이 2016.08.04 109
83 [#51] DAY 31 : 베네치아 대 탐방! - 부라노섬 편 현이 2016.08.02 171
82 [#50] DAY 31 : 베네치아 대 탐방! - 본섬 편 현이 2016.07.29 105
81 [#49] DAY 30 : 타고 또 타고, 이동 대장정 [OUT 편] 현이 2016.07.26 90
80 [#48] DAY 29 : Top of Europe, 융프라우요흐 ! - 3 - 현이 2016.07.13 97
79 [#47] DAY 29 : Top of Europe, 융프라우요흐 ! - 2 - 현이 2016.07.10 66
78 [#46] DAY 29 : Top of Europe, 융프라우요흐 ! - 1 - 현이 2016.07.10 63
» [#45] DAY 28 : 짜릿했던 하루의 마무리 현이 2016.07.10 116
76 [#44] DAY 28 : 스카이다이빙, 그 짜릿한 순간 속으로! 현이 2016.07.08 102
75 [#43] DAY 27 : 타고 또 타고, 이동 대장정 [IN 편] 현이 2016.07.06 70